네이버톡톡   로그인 | 회원가입 | 이용학교/기관/기업 | 고객센터
  

도서관 / 학교 / 병원 / 은행 / 미용실 / 카페에서 많이보는 잡지


        
 
(분야) 간편검색   
(독자층) 간편검색   
(학교교과목) 간편검색   
(주제) 간편검색   
(전공) 간편검색   
(발행주기) 간편검색   
(발행기관) 간편검색   
키워드 검색   
ㅡㅡㅡㅡㅡㅡㅡㅡ  
패키지 잡지   
 
네이버톡톡-친구추가
카톡-친구추가

잡지 상세보기




잡지샘플 보기
뉴스위크 Newsweek(한국판) + 신규독자이벤트(가상현실VR외3종중택1)
발행사 :   중앙일보미디어플러스
정간물코드 [ISSN] :   1227-2965
정간물 유형 :   잡지
발행국/언어 :   한국 / 한글
주제 :   시사/뉴스, 언론/미디어, 국가/정치,
발행횟수 :   주간 (연50회)
발행일 :   매주 수요일 발송
정기구독가 (12개월) :  225,000 원 180,000 (20%↓)
QR코드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관심목록 담기

    






   뉴스위크 Newsweek(한국판) + 신규독자이벤트(가상현실VR외3종중택1) 
   신규구독자로 이벤트 신청한 모든 분분께 증정  
   ① 샤오미 가상현실 VR
   ② 샤오미 보조배터리
   ③ 샤오미 미니 블루투스 스피커
   ④ 샤오미 차량용 usb 시거잭 
   위 사은품 중 택1  
   2017-03-31 ~ 2017-05-31 
 
 
 

* 상기 사은품은 품절 또는 사정에 따라 변경될 수 있습니다.
* 정기구독 사은품 미선택시 임의로 발송됩니다.
* 정기구독 사은품은 일부 대형서점 및 온라인 서점에서 진행되는 판촉행사용 사은품과는 차이가 있으니 양지바랍니다.







 

 

정간물명

  뉴스위크 Newsweek(한국판) + 신규독자이벤트(가상현실VR외3종중택1)

발행사

  중앙일보미디어플러스

발행횟수 (연)

  주간 (연50회)

발행국 / 언어

  한국/한글

판형 / 쪽수

    /   쪽

독자층

  고등학생 , 일반(성인), 직장인,

발간형태

  종이

구독가 (12개월)

  정기구독가: 180,000원, 정가: 225,000원 (20% 할인)

검색분류

  시사/뉴스/정치,

주제

  시사/뉴스, 언론/미디어, 국가/정치,

관련교과 (초/중/고)

  사회 (정치/경제/사회/문화), 영어,

전공

  사회학, 신문방송학, 언론학, 정치학, 국제학, 영어학,

키워드

  뉴스, 시사, 사회, 주간지, 영문뉴스 





    






정간물명

  뉴스위크 Newsweek(한국판) + 신규독자이벤트(가상현실VR외3종중택1)

발행사

  중앙일보미디어플러스

발행일

  매주 수요일 발송

배송방식

  발행사에서 직접 배송 ( 우편 )

파손 및 분실처리

  파손은 맞교환, 분실 및 배송사고에 대해서는 재발송 처리

해외배송

  불가 (현재는 해외배송 서비스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배송누락 및 배송지변경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 02-6412-0125 / nice@nicebook.kr)


    















중동에서 열린 '푸틴의 시대'

PLUS
엘론 머스크 CEO가 점치는 4가지 미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넥타이가 유난히 긴 이유

세계 최고의 인기 도시
2위는 방콕, 1위는?







죽음, 두려움, 그리고 평온

사진 찍을때 손가락 V
지문 읽어 범죄에 이용

렉서스의 초호화 요트
바닷길도 정복하다

욕 잘한다고 욕하지 마라
정직한 사람이니까















제3의 가족
인공지능·로봇과 살면 일자리 늘고
삶의 질 향상되는 몇 가지 증거

세계에서 가장 부패한
나라는 북한·소말리아

99% 대중 위한 전기차
현대 아이오닉 일렉트릭

당신의 침실 점수
'러블리' 앱은 안다







주가부터 전쟁까지 지구 정찰대 '위성'
우주에서 속속들이 촬영한 이미지 데이터로 지구의 현재와 미래 예견한다

PLUS
자연 산불은 그냥 내버려두라고?

'식용 배터리'
장착한 내시경 개발

2017년 패션 핫 아이템 5
스웨이드와 실크에 주목하라








[2017년 03월] 남성성의 상징인가 엘리트층에 대한 반항인가_트럼프의 긴 넥타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긴 넥타이에 대한 다양한 반응들



트럼프의 긴 타이에 대한 여러 설 중 불룩한 배를 가리려는 의도라는 설명이 가장 지배적이다.

전에 내가 강의하던 고등학교에서는 모든 남학생이 교복에 넥타이를 착용하도록 돼 있었다. 어느날 아침 새미라는 1학년생이 타이를 무릎까지 늘어뜨린 채 등교해 교실 밖으로 나가라고 말했다. 새미는 이전에 타이를 매본 적이 없었고 복장 규칙을 지키기 위해 나름대로 최선을 다했다고 항변했다. 난 오리엔테이션 때 타이 매는 법에 관한 자세한 수업이 있었다는 사실을 지적하면서 다른 학생들은 올바르게 타이를 착용하지 않았느냐고 나무랐다.


새미는 교실 밖으로 나가더니 몇 분 후 타이 끝이 정확한 위치(벨트의 중앙)에 오도록 고쳐 매고 돌아왔다. 그 후로는 타이와 관련된 문제가 없었고 새미는 오늘날까지도 타이를 제대로 매고 다니리라고 확신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젊은 시절 타이 매는 법을 제대로 배우지 못했던 듯하다. 트럼프를 둘러싼 수많은 논란 중 내가 계속 신경 쓰이는 부분은 타이를 허벅지 중간까지 내려오도록 매는 그의 습관이다. 트럼프에 관련된 많은 것들이 그렇듯이 타이 역시 그의 부와 권력을 상징하는 징표다. 하지만 난 그가 왜 그렇게 타이를 길게 매는지 이해가 안 된다.


나만 그런 게 아니다. 선거운동 기간 동안 보수 성향의 정치풍자가 P.J. 오루크는 트럼프의 몸에 맞지 않는 정장과 그보다 더 어정쩡한 길이의 타이를 언급했다. “트럼프는 190㎝의 장신인데다 타이를 윈저 스타일(목 밑에서 삼각형 또는 사각형 매듭으로 매는 방식)로 매는데 어떻게 길이가 성기와 무릎의 중간까지 내려올 수 있을까?”라고 의문을 제기하며 “아마도 타이를 특별 주문해 매는 듯하다”고 말했다.


지난 2월 중순 미국의 주요 신문사 2곳에서 트럼프의 타이에 관한 긴 기사를 실었다. 그중 베스 타이텔이 쓴 보스턴글로브의 기사가 더 단도직입적이다. 타이텔은 트럼프의 긴 타이가 전략적인 선택이라고 주장했다. 말하자면 유권자들의 주의를 다른 문제로부터 돌리기 위해 이른 아침 백악관에서 보내는 트위트 메시지 같은 것이라는 설명이다.


“트럼프의 넥타이 매는 스타일은 대중을 당황스럽게 만든다”고 타이텔은 썼다. “그의 긴 타이는 잘 가꾼 외모에 가치를 두는 덩치 큰 남자로서 문제가 있는 신체 부위를 감추려는 의도로 보인다는 설이 지배적이다.” 그 문제의 부위는 끊임없이 먹어대는 정크푸드로 가득 찬 엄청난 배다. 한 코스튬 디자이너는 “긴 타이는 배가 벨트와 맞닿는 부위를 편안하게 가려줘 날씬해 보이게 하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날씬함은 운동 등 다른 방법으로 성취될 수 있지만 트럼프는 미국의 현대 대통령 중 규칙적인 운동을 하지 않는(유감스럽지만 골프는 여기서 말하는 운동에 포함되지 않는다) 최초의 인물이다. 사실 그는 계단을 걸어 내려가는 것조차 두려워한다고 알려졌다.


리처드 톰슨 포드는 뉴욕타임스 기사에서 트럼프의 긴 타이에 관해 좀 더 심리학적인 이론을 제시했다. 스탠포드대학의 법학자인 포드는 긴 타이가 남성성을 보여주려는 필사적인 노력의 표시라고 주장했다. 그는 “트럼프의 지나치게 긴 타이는 남자다움의 과시와 무신경함, 과잉보상의 경향을 나타낸다”면서 속을 빵빵하게 채운 코드피스(남자의 바지 앞부분에 대는 삼각형 덮개로 성기를 보호하거나 돋보이게 하는 용도로 쓰인다)에 비유했다.


드레스 코드에 관한 책을 집필 중인 포드는 트럼프의 타이가 사회 지배층에는 모욕적으로 받아들여질지 몰라도 그가 그것을 근로계층 지지자들에게 보내는 메시지로 이용하고 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의 넥타이는 우리에게 그의 사회·정치적 유대에 관해 말해준다. 그는 소란스럽고도 어딘지 엉성한 거물의 이미지를 트레이드마크로 만들었다. 트럼프의 지지자 대다수는 그가 세련되지 않기 때문에 응원한다. 그들은 트럼프를 길고 우아한 손가락에 은으로 된 넥타이핀을 움켜쥐고 태어난 귀족적인 정치인들과 차별화된 신선한 변화로 생각한다.


사실 미국 대통령이 의상 선택으로 칭찬받는 일은 드물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종종 아저씨 패션으로 조롱 받았고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정장은 기성품처럼 보일 때가 많았다. 하지만 이들은 기존의 관습을 어느 정도 존중했다. 두 사람 다 자수성가한 인물로 자신들이 진입하고 싶어 했던 지배계층의 전통을 받아들여야 했기 때문인 듯하다.


반면 트럼프는 부유한 집안에서 태어났지만 세련되지 못하다는 이유로 엘리트층에게 배척당했다. 따라서 그의 긴 타이는 민주당 지지 주의 귀족적 엘리트층에 대한 반항의 표시일 수 있다.


– 알렉산더 나자리안 뉴스위크 기자


[2017년 03월] 비싼 샴푸 쓴다고 모발 좋아질까
[2016년 12월] 정규 시리즈 뛰어넘는 재미
[2016년 12월] 세제 다 썼다구요? 버튼만 누르세요
[2016년 12월] 트럼프 리더십은 '1유형'
[2016년 11월] 운동하면 기억력 약화된다고? 천만에!
[2016년 10월] 브레인 파워 높이는 영양소 6
[2016년 10월] 자전거 타야 할 5가지 이유
[2016년 09월] 인간의 가장 친한 친구는 드론?
[2016년 09월] 환절기 불청객 ‘감기’ 물렀거라




관련 추천잡지     




시사IN(시사인)
  

한겨레21
  

월간조선
  

신동아
  

주간경향
  


    









  • 룄꽌愿1(library)
  • 룄꽌愿2(library)
  • 븰(university)
  • 怨듦났湲곌(Public Institution)
  • 怨듦린뾽(Public Enterprise)
  • 湲덉쑖/蹂묒썝(Finance/Hospital)
  • 湲곗뾽(company)